잘못된 건강상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냉방병도 병이다?
 
UWNEWS 기사입력  2018/08/09 [16:52]

 

▲ 심도진 한국건강관리협회 울산지부 원장/산부인과 전문의     ©UWNEWS

  무더위가 계속되는 지금 외부온도와 실내온도의 차를 줄이기란 매우 힘든 일이다. 조금만 더워도 땀을 흘리는 사람이 있는 반면 에어컨 바람에 잠시 노출되어도 소름이 돋고 몸살기운을 느끼는 이도 있다. 이처럼 모든 사람들에게 맞게 실내 온도를 맞추는 것은 불가능하다.

 

  땡볕에서 더위에 시달리던 사람들에게는 실내온도를 서늘하게 해야 하지만 실내에 지속적으로 고객을 상대하는 종업원들은 한여름 추위 때문에 고생을 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를 두고 냉방병이라고 하는데 현대 의학교과서에는 나오지 않는 병명이다. 특별한 혈액검사나 방사선 검사 등으로 진단되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냉방병은 한여름 에어컨에 과도하게 노출되어 피로와 두통,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하면 재채기, 콧물, 호흡곤란 까지 생기는 현상을 지칭한다. 병명이 없기 때문에 약도 없다. 치료를 해야 한다면 증세에 따른 약물치료 정도라 할 수 있다.

 

  냉방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내온도를 25~26℃ 정도로 유지하거나 외부와의 기온차를 5~8도 정도 이내로 조절해야 한다. 안 밖의 기온차를 줄여 우리 몸의 적응능력을 키우는 것이다.

 

  너무 덥다고 실내 온도를 너무 낮추기 보다는 잦은 제습을 통해 불쾌감을 없애주는 것이 좋으며, 실내 습도를 60% 이하로 유지하여 쾌적한 환경을 만드는 것이 냉방비 절약과 냉방병 예방을 위한 필수 팁이라 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08/09 [16:52]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