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 포토에세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토에세이]
 
UWNEWS 기사입력  2021/04/14 [10:48]

 

  솜털같은 섬모를 바람에 흔들며 고개를 숙인 생명체가 있다부드럽기로는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느낌

 

  어려서부터 도시에서 성장한 사람은 이 꽃을 잘 알지 못한다예전에는 들판이나 강가 둔덕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던 꽃할미꽃이다

 

  꽃의 골격은 넉넉하고 포근하지만 항상 고개를 숙이고 있다칭얼거리는 갓난아이를 보살피거나 배고파 징징거리는 손주녀석 얼굴을 바라보는 것 같다

 

  지나가는 어린아이가 옆에 같이 가고 있는 적지 않은 나이의 아주머니에게 “할미어디가?” 라며 말을 건다[글ㆍ사진 문모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4/14 [10:48]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