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 포토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토에세이]
 
UWNEWS 기사입력  2021/07/23 [15:05]
▲ 창녕~밀양간 국도     © UWNEWS

 

인생의 길을 따라 앞으로 나간다는 것은 좋든 나쁘든 간에 뒤를 남기게 된다. 험한 길이든 편안한 길이든, 그것이 인생살이라고들 말한다. 살아온 뒤를 보면서 반성하고 새로움을 찾는다면 금상첨화이겠지만 그 뒤조차 보지 못할까 저어한다. 

 

사진처럼 우리네 삶도 저렇게 맑고 푸르고 정갈하게, 곧고 바르고 옳았으면 좋겠다. 파란 하늘, 하얀 뭉게구름과 잘 다듬어지고 관리가 잘되어 있는 곧게 뻗은 도로. 운치 있게 솟아오른 침엽수가 그림처럼 앞에 있는 것과 같이. 살면서 이만큼 아름다운 정경을 몇 번이나 보았을까? 사진을 보면서 눈시울이 시큰하다.    사진/글 문모근 시인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7/23 [15:05]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