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예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0년 울산박물관 특별기획전 ‘언양현감 윤병관의 만인산’개최
6월 8일 ~ 8월 23일 … ‘만인산’실물 공개
 
UWNEWS 기사입력  2020/06/09 [11:28]

  [울산여성신문 장분자 객원기자] 울산박물관은 2020년 첫 특별기획전인 ‘언양현감 윤병관의 만인산’을 6월 9일(화)부터 8월 23일(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2016년에 기증된 ‘만인산’을 통해 1887년 언양현감으로 부임한 윤병관의 생애와 당시 언양 지역 사회상, 지방수령의 선정 등에 대해서 살펴보고자 기획되었다.

 

  만인산은 햇빛을 가리는 일산의 일종으로 처음에는 의장품의 하나로 사용되다가 19세기에 이르러 지방관의 선정을 기리기 위해 고을 사람들이 자신들의 이름을 수놓아 만들어지게 되었다.

 

  언양현감 윤병관의 만인산은 1888년 7월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통훈대부 행 언양현감 윤병관의 청덕과 선정이 영세토록 잊혀지지 않기를 바라는 만인산‘(通訓大夫行彦陽縣監尹候秉寬淸德善政永世不忘萬人傘)’이라는 송덕문과 함께 수산을 바치는 1,115명의 이름과 직함이 적혀있다.

 

  전시는 윤병관의 일대기, 윤병관이 언양현감으로 부임했을 당시 언양지역의 사회상, 만인산을 기증받게 된 경위와 만인산의 보존처리 과정 등 총 3부로 구성되었다.

 

 

  1부는 ‘조선후기 무관 윤병관’라는 주제로 윤병관이 언양현감으로 부임하기 전까지의 생애에 대해서 살펴본다. 1848년 파평 윤씨 판도공파 31세손으로 태어나 1866년 3월 무과에 급제한 후 여러 관직을 거치며 무관으로 승승장구하였다. 판도공파 세보를 비롯하여 각 관직의 임명 교지 등이 전시된다.

 

  2부 ‘언양현감 윤병관’은 언양현감으로 부임한 윤병관의 선정과 당시 언양 지역의 상황에 대한 전시이다. 언양현감으로 윤병관의 치적은 만인산을 제작하면서 작성한 ‘포선저적문’에 잘 나타나있다. 학교를 중수하고, 성곽을 고쳐 쌓고 세금을 감해 주는 등의 선정을 확인할 수 있다.

 

  3부에서는 만인산을 기증받게 된 경위와 만인산의 보존처리 과정에 대한 전시이다. 만인산을 기증한 윤정열 씨는 서울에 거주함에도 불구하고 언양현감이라는 직명을 보고 지역 박물관에 기증해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울산박물관에 유물을 기증하게 되었다. 가문에서 보관하던 귀중한 유물이 박물관으로 와서 어떻게 보존처리되고 보관되는지에 대한 영상과 기증자의 인터뷰를 통해서 유물 기증에 대한 의미를 다시 한 번 살펴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조선시대 우리 지역의 역사와 인물에 대해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되고 울산 지역 역사에 대한 역사적 고증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람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6/09 [11:28]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