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예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암각화박물관, 2020년 대곡천 답사 프로그램 ‘흘리고, 홀리고, 살리고’추진
매월 2회 예약받아 확정 … 3개 답사 코스 운영
 
UWNEWS 기사입력  2020/06/09 [11:27]

[울산여성신문 장분자 객원기자] 울산암각화박물관은 2020년 대곡천 답사 프로그램 ‘흘리고, 홀리고, 살리고’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천전리각석과 반구대암각화가 있는 대곡천을 따라 선사와 역사를 아우르는 인문 교양 답사이다.

 

  ‘흘리고, 홀리고, 살리고’라는 프로그램명은 대곡천 일대를 걸으며 땀 흘리고, 경관에 홀리고, 암각화 보존에 대한 염원을 모아 살리자는 뜻이다.

 

  행사기간은 오는 12월까지 매월 2회씩 진행되며 세부 일정은 사전 예약 후 확정된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회당 20명 내외로 운영된다. 참가 신청은 전화 예약(052-229-4792)으로 받고 참가비는 무료이다.

 

  답사 코스는 총 3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에이(A) 탐방로는 ‘선사와 역사를 한 판에 담다, 천전리각석’이다. 비(B) 탐방로는 ‘역사 공간의 끝에서 선사시대를 만나다, 대곡리 반구대암각화’이다.

 

  시(C) 탐방로는 ‘대곡천 암각화군을 내 발로 잇다, 천전리각석 앤드(AND) 반구대암각화’이다. 천전리각석과 반구대암각화 두 곳을 모두 답사하는 코스이다.

 

  소요 시간, 탐방 순서 등 세부 답사 일정은 암각화박물관 누리집 공지사항에서 볼 수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 프로그램은 울산의 대표 문화유산인 천전리각석과 반구대암각화를 살펴보고 암각화뿐만 아니라 울산 지역의 다양한 역사시대 유산까지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6/09 [11:27]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