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 중구보건소-울산대학교병원, 치매검진 거점병원 협약
 
김보은 기자 기사입력  2016/07/05 [17:56]
▲ 중구보건소(소장 이병희)는 5일 보건소 3층 사무실에서 울산대학교병원과 치매검진사업 거점병원 협약을 체결했다.    © UWNEWS

 

[울산여성신문 김보은 기자] 울산 중구보건소(소장 이병희)는 5일 보건소 3층 사무실에서 울산대학교병원과 치매검진사업 거점병원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인구의 급격한 고령화로 치매환자가 날로 증가함에 따라 치매환자를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중구보건소는 만 60세 이상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일차적으로 선별검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 치매 진단 검사가 필요한 경우 거점병원에 의뢰해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

    

거점병원은 전문의 진찰과 함께 치매척도 검사, 치매신경인지검사 등을 실시하고, 추가 진단이 필요하면 혈액검사와 더불어 뇌 영상 촬영(CT 두부) 등 치매감별검사도 벌이게 된다.

    

울산대학교 병원은 지역 유일의 대학병원으로 정신과전문의 4명, 신경과전문의 5명을 확보하고 있으며, 뇌 영상 촬영이 가능한 장비 8대도 갖춰 우수한 치매검진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앞서 중구보건소는 지난 1월 동강병원 등 8개 지역 병원들과 치매검진사업 거점병원 협약을 체결해 치매환자의 조기발견을 위해 노력해 왔다.

    

한편 중구보건소는 지난 5월 19일 열린 ‘제8회 지방자치단체 보건기관 통합성과대회’에서 노인친화형 한옥형태의 치매지원센터 개소, 치매 조기발견 및 예방관리 등의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프로그램으로 치매사업이 선정돼 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6/07/05 [17:56]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