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BS수신료 인사에 코뀄나? ......노조게시판 '부글부글'
언론 총파업에 소극적 행보 일관…시청자·누리꾼들 항의 쇄도
 
울산여성신문 기사입력  2008/12/27 [19:47]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총파업에 26일 MBC, SBS, EBS, CBS 등 지상파 방송사들이 동참하고 있는 반면 KBS노조가 여전히 입장 표명을 하지 않자, 노조 게시판에 항의글이 쇄도하고 있다.

현 정부의 언론 정책에 비판적 입장을 밝혀 온 KBS 사원행동은 최근 새로 출범한 12대 노조 집행부와 함께 ‘방송 악법 저지 특별위원회(가칭)’를 구성해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했지만 내년 1월부터나 구체적 움직임이 나올 예정이다.

KBS 신임 노조는 ‘낙하산 논란’이 일었던 이병순 사장 체제를 인정하는 입장이다. 26일 언론노조의 총파업 결의대회에 사원행동쪽 사원 일부가 휴가를 내 참여했지만 KBS노조는 여전히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는 KBS의 관련 뉴스 보도태도에서도 여실히 드러난다. 그간 한나라당의 언론 관계법 개정에 대해 정치 공방 수준으로 보도해왔던 KBS는 25일 언론노조 총파업 보도에서도 ‘소극적 행보’를 일관했다.

▲ 사진 = KBS 노조 게시판 화면캡처 

KBS ‘9시뉴스’는 25일 저녁 “전국 언론노조, 26일부터 총파업 돌입”란 제목의 기사에서 MBC 박성제 노조위원장의 인터뷰와 함께 SBS와 한겨레신문 등 일부 신문사 노조의 총파업 동참 소식을 전했지만 자사의 노조 파업 동참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러한 KBS의 행보에는 정부 여당이 담금질하고 있는 ‘수신료 인상’이 기저에 깔려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수신료 인상’은 KBS의 최대 숙원 사업이었다. KBS노사는 지난 19일 협상안에서 구조조정에 다름없는 경영 혁신안에 합의했다. 지난 노조 선거에서 모든 후보들이 반대했던 구조조정에 큰 반발 없이 조합원들이 동의한 것. KBS측은 수신료 인상의 기반을 조성하는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도 ‘KBS 수신료 5000원 인상설’이 계속해서 나왔다. 한나라당 미디어특위 위원장인 정병국 한나라당 의원은 최근 잇따라 언론을 통해 “공영방송의 광고 비중이 높으면 결국 공공성이 저해될 수밖에 없다”면서 “장기적으로는 수신료 비중을 전체 재원의 80%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수신료가 6000원 정도면 수신료만으로 100% 운영이 가능하고, 5000원 정도면 전체 재원의 80% 정도를 충당할 수 있다는 분석이 있다”면서 “한꺼번에 올리면 저항이 거셀 수밖에 없어, 1단계로는 4000원 정도로 올리는 등 2~3년 단위로 단계적으로 인상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KBS노조 게시판에는 성토하는 글이 쇄도했다. 포털사이트와 관련 카페, 블로그에도 KBS의 행태를 비판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ID ‘답답하네’는 “그래도 제일 맏이라고 항상 생각하던 시청자 중의 한명으로 정말 답답하다”며 “막둥이라 생각하던 YTN이 제일 용감하게 정권의 방송장악에 싸우고 있고 막둥이 축에도 이름 올리지 못했던 SBS마저 나서는 이때, 맏이라는 이름이 부끄러운 줄 알라”고 성토했다.

누리꾼 ‘기러기’는 “언론노조 총파업에 KBS는 눈 씻고 찾아봐도 없다”며 “모두 구조조정 당하고 새로운 정의로운 인물로 구성되어 KBS가 다시 태어나야 한다. 그런데 이번 선거를 보니 자신들의 일자리에만 관심 있고 정권에 들러붙어 국민들의 정신을 흐리는 사람들이 다시 되었던데 정말 절망이다”고 비판했다.

정 모씨 “작금의 언론에 대한 악법이 통과될 때도 KBS노조의 밥그릇 챙기기는 눈물겹다”며 “수신료가 인상된들 국민이 낼 리 없고 언론이 이 지경에 이를 때 당신들의 밥그릇 챙기기는 당장이 아니라도 몇 년 후에 심판 받을 것이다”고 썼다.

누리꾼 ‘대한민국’은 “어용노조 맞고만...우리는 지금 공공의 적3를 보고 있다”고 성토했고 ID ‘향기나무’는 “당신들, KBS 노조에 굴레 씌워진 ‘어용’이라는, ‘정권의 개’라는 오명을 어쩌시렵니까”라고 반문했다.

포털사이트 다음 토론방 아고라에서는 KBS 수신료 인상을 거부하자는 청원 운동이 산발적으로 전개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08/12/27 [19:47]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