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친박 복당 논쟁 앞서 지역현안 챙겨야
 
장성운 편집이사 기사입력  2008/05/08 [11:07]
 



지난 총선에서 울산은 다른 도시에 비해 친박계가 선전 했다. 우선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쟁에서도 울산은 영남의 다른 도시에 비해 박근혜 전 대표를 지지하는 표가 많이 나왔다.

당시 울산의 한나라당 현역의원 중 박 전 대표를 지지했던 국회의원이 중구의 정갑윤의원 한명뿐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결과는 선전이었다.

 이 때문에 정 의원은 친박계로 일찍 공천심사위를 통과했고 총선에서도  ‘정치 신의’를 구호로 내걸어 무사히 당선 3선의원이 되었다.

이에 비하면 당초 친박계로 분류되었던 북구의 윤두환의원은 공천에서부터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17대 총선에서 실패했던 윤 의원은 북구 보궐 선거에서 기사회생 다시 금뱃지를 달았다. 그런데 보궐 선거에서 그를 도와주었던 사람이 박 전 대표였기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윤의원이 당내 경선에서는 박 전 대표를 지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그는 이명박쪽으로 기울었다. 이 때문에 그는 총선 내내 정치 신의 문제로 고전했다.

이처럼 당내 대선 후보 경쟁에서 서로 엇박자였던 정 의원과 윤 의원이 이번에는 친박연대의 복당 문제를 놓고 다시 이견을 보이고 있다. 정 의원이 친박연대의 복당이 빠른 시일 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반해 윤 의원은 친박연대의 복당이 당내 여과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주장이다.

정 의원과 윤 의원의 이런 견해 차이는 중앙당도 마찬가지다. 중앙당 역시 친박연대의 복당 문제를 놓고 내홍을 앓고 있다.

중앙당의 대체적인 분위기는 정 의원 쪽 보다는 윤 의원 쪽이다. 우선 최박연대의 복당에 대해 강재섭 대표가 반대 입장에 있다. 그는 선거 때 당 대표 자격으로 친박 연대의 복당을 허락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는데 지금 와서 돌변해 복당을 허용하는 것은 정치도의상 어렵다는 얘기다.

이에 대해 친박연대의 주장은 다르다. 친박연대와  박대표를 지지하는 무소속 당선자들은 이번 총선에서 한나라당의 공천이 공정하지 못했다는 것이 밝혀진 이상 조건 없는 복당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친박 연대의 복당 문제는 한나라당의 구도와 원내 상황을 볼 때 중요 문제다. 복당 문제와 관련 최근 친박연대의 태도를 보면 이 문제가 원만히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어떤 돌발 사태가 일어날지 알 수 없는 형국이다. 따라서 이 문제는 앞으로 중앙당 차원에서 대단한 논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시민들이 이문제와 관련 정 의원과 윤 의원의 상반된 주장을 걱정하는 것은 이 문제가 악화 될 경우 지역 사회에 끼치는 폐해가 크기 때문이다. 울산은 지역 출신 국회의원들이 풀어야 할 시급한 현안들이 많은 도시다.

 울산시가 힘들여 추진해 온 혁신 도시 문제가 정부차원에서 재고될지 모를 상황에 있고  또 산업도시 특성상 공장부지 확장을 위한 그린벨트 해제도 시차원에서 추진 중이다.

이런 일은 지역 출신의원들이 여야 가릴 것 없이 한마음이 될 때 가능하다. 그런데 같은 여당인 정 의원과 윤 의원이 친박 복당 문제로 이처럼 첨예하게 대립 할 경우 이런 시급한 현안들이 밀려나 결국 민생이 어려워지게 된다.

 친박 복당 문제로 서로 다투는 정 의원과 윤 의원이 지역 현안부터 챙길 것을 시민들이 원하는 것은 이 때문이라고 하겠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08/05/08 [11:07]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