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생활/환경
“태화강 국가정원 방문객 만족도 높인다”
황톳길 조성, 친환경 벤치 등 다양한 기반 시설 확충
외국어 정원해설사, 정원해설사 현장탐방 등 실시
봄꽃축제, 가을축제 등 계절별 다양한 행사도 개최
기사입력: 2024/05/10 [13:19]   울산여성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UWNEWS

 

▲ 태화강 국가정원     ©UWNEWS

 

  [울산여성신문 임라미 기자] 울산시가 전국에서 태화강 국가정원을 찾아오는 방문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기반 시설 확충에 나서고 있다.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 2019년 7월 12일 국가정원 지정 이후 태화강국가정원의 방문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정 전 연평균 100만 명이던 방문객이 지난해에는 500만 명으로 늘어났고 국가정원의 위상도 높아졌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기반(인프라) 시설을 확충해 방문객들의 만족도를 향상시키고 보다 많은 방문객들이 태화강 국가정원을 찾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의 경우 십리대숲 은하수길 입구변경으로 관람객이 안내센터에서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였고, 자전거도로 안전개선사업, 감시카메라(CCTV)확충과 엘이디(LED) 가로등도 설치해 방문객이 쾌적한 환경에서 관람 할 수 있도록 안전시설을 강화한 바 있다.

 

 

  올해도 태화강 국가정원을 방문한 방문객들의 의견을 수렴해 시설 확충에 나서고 있다.

 

  우선 국가정원에 황톳길을 조성해 방문객에게 맨발로 걷는 치유(힐링)를 선사했다.

 

  또한 친환경소재로 만들어진 벤치와 의자, 일광욕 의자(썬베드) 등을 기업체(아람코)의 사회공헌사업으로 설치하는 등 휴식처를 대폭 확충했다.

 

  이용 편의를 위해 예약 없이도 정원해설을 들을 수 있는 상시 정원해설 현장탐방을 도입하였고, 외국인 방문객이 늘어남에 따라 영어와 일본어 해설사도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

 

  태화강 국가정원을 여행 하면서 선물도 받을 수 있도록 도장 찍기 여행(스템프 투어) 인증기관으로 등록했으며 국가정원 관문인 안내센터 무지개 분수대에 365일 꽃탑 사진촬영구역(포토존)을 설치해 추억을 선사한다.

 

  봄꽃축제, 가을축제, 프리마켓, 다양한 행사도 계절별로 특색 있게 개최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밖에 폭염대비 안개 분사기(쿨링포그) 50M 설치, 샛강 물새놀이 정원 조성, 감시카메라(CCTV)와 산책로 가로등 확충, 점차 대형화하는 행사에 대응해 노후 왕버들마당 무대를 확장 개선하고, 남구 친수공간 환경개선도 추진하고 있다.

 

  태화강국가정원 관계자는 “태화강 국가정원은 하천구역으로 시설물 설치가 금지되어 있어 다양한 의견을 반영할 수는 없는 어려움이 있으나, 앞으로 정원지원센터 준공, 남산문화광장 조성과 함께 2028국제정원박람회 개최지로 선정되면 다양한 기반(인프라) 확충과 함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해 국가정원의 품격을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임영석 시인의 금주의 '詩'] 눅눅한 습성 / 최명선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인기기사 목록